profile

  • 하이든 피아노 소나타(1732-1809 Franz Joseph Haydn)
    Piano Sonata in E-flat Major, Hob.XVI:52

    이 곡은 1794년에 작곡된 곡이며, 런던에서 작곡되었다고 생각되는 3곡의 소나타 중 자필악보가 잔존하고 있는 유일한 것으로 “London.794”라는 장소.연호와 「저명한 테레제 작센 양을 위해」라는 이탈리아어가 자필로 적혀 있는 곡이다. 3악장 구조를 취하고 있는데 하이든의 다양한 개성을 느끼게 한다. 작품의 특징은 제1-2-3악장의 마장조-마장조-내림 장조라는 조 관계와 제1악장 발전부에서 어지럽게 변화하는 다채롭고 대담한 조바꿈에서 볼 수 있듯이 화성 어법의 참신함에 있으며, 특히 제1악장은 경쾌한 템포와 함께 화려함을 낳게 하고 있다.

    This was composed in 1794 as part of his Drei Englische Sonaten (Three English Sonatas) which were dedicated to the pianist Theresa Jansen-Bartolozzi, an outstanding pianist who lived in London at the time of Haydn's visits there in the 1790s. The work has three movements. The first movement in sonata form begins with dotted rhythms which were derived from the French Overture. The second movement, Adagio, resembles a fantasia in its lyrical, richly ornamented style. After the E major Adagio, The isolated, repeated Gs which begins the Finale leads the ear to key of E-minor, but soon Haydn introduces an E- Flat Major which is the unusual key of the previous movement and returning it to the conservative tonic for the conclusion of the sonata.
  • 드뷔시 기쁨의 섬 (1862-1918 Claude Achille Debussy)
    L’isle joyeuse, L.106

    이 곡은 1904년 작품으로 비르투오소적인 피아노 기교가 요구되는 곡으로, 큰 표현력과 풍부한 상상력, 회화적인 색채감이 넘치는 작품이다. <기쁨의 섬>이란 곡명은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프랑스의 화가 와토(Jean Antoine Watteau, 1684~1721)의 명화 「시테일섬에의 승선」에서 착상한 것이라고 한다. 크레타 섬의 북서쪽에 있는 이 시테일은 고대 그리스의 옛날, 사랑의 여신 비너스의 섬이라고 해서 연인들은 거기에서 복을 받기 위하여 이 섬을 출발한다고 한다. 이 곡은 그러한 환상을 피아노의 기교를 최대한 발휘해서 묘사하려고 한 것으로 사랑의 기쁨이 곡 전체에 나타나 있다

    The L’Isle joyeuse (The Island of Joy) was composed in 1904 and was inspired by a Rococo painting of Jean-Antoine Watteau entitled L’ Embarquement pour Cythère (The Embarkation for Cythera). It describes the voluptuous love revels of a party of aristocrats on the island sacred to Venus, goddess of love. This piece is surely joyful, the most enthusiastic and delightful work and one of the most demanding pieces for pianist. It shows Debussy's mature style such as parallel sonorities, whole-tone structures, multiple layers of sound, atmospheric effects and melodic fragmentation.
  • 쇼팽 피아노 소나타(1810-1849 Frédéric Chopin)
    Piano Sonata No.3 in B minor, Op.58

    이 곡은 전체적으로 규모가 웅대하고 쇼팽의 천부적인 재능이 드러나 있는 곡이며, 쇼팽의 모든 작품 중에서 가장 웅장한 느낌을 주는 작품이다. 고전주의의 전통적 형식인 소타나 형식 범위 안에서 자유로운 전조와 낭만적인 선율 등 독창적인 곡의 특징이 있다. 4악장의 피아노 소타나 형식이고 1악장에 이어 3부형식의 2.3악장과 론도형식의 피날레로 구성되었다. 이 곡은 드 페르튀 백작부인(Countess Emilie de Perthuis)에게 헌정된 곡이다

    It was written in 1844 and dedicated to Countess Émilie de Perthuis. Along with its predecessor, sonata No.2 in B flat minor, it shows the dramatic structuring. Without any doubt, it is considered to be one of his most difficult pieces both technically and musically. It gives the strong feeling of the essence of Romantic music. The sonata consists of four movements, a similar structure to the second sonata. The first movement is a sonata allegro with an extremely strong and resolute theme. The second movement takes scherzo with trio, and the third has the shape and character of a nocturne. The last movement begins with the force of soaring octaves and chords and is a rondo, but it shows structure of a ballade.

학력

  • 2015.10

    독일 쾰른국립음악대학교 입학 (Hochschule für Musik und Tanz Köln)

    Admission to Hochschule für Musik und Tanz Köln in Germany

  • 2013.2

    예원학교 졸업 (Yewon School)

    Graduated from Yewon School

경력

  • 2019
    뉴욕 카네기 홀 피아노 리사이틀 예정
    Scheduled Piano Recital at New York Carnegie Hall(Well Recital Hall)
  • 2017
    뉴욕 GWB 재단 “2017 World Choral Festival" 초청 연주 (뉴욕 카네기 홀 스턴 오디토리움)
    Invited to perform "2017 World Choral Festival" at Carnegie hall Stern Auditorium in New York
  • 2016
    독일 베를린 캄머 오케스트라와 협연 (베를린 필하모닉홀)
    Performed with Berliner Kammer-Orchester at Germany Berliner Philharmonie Kammermusiksaal
  • 2015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음악회 프랑스 프랜치 챔버 오케스트라와 협연 (코엑스 오디토리움)
    Performed with French Chamber Orchestra for Celebrating the 130th Korea-France diplomatic relations at COEX Auditorium

    독일 베를린 필하모니 캄머뮤직 홀 피아노 리사이틀
    Performed solo recital at Germany Berliner Philharmonie Kammermusiksaal

  • 2014

    TLI 아트 센터 피아노 리사이틀
    Performed solo recital at TLI Art Center

    CTS 기독교TV 대전방송 초청 피아노 독주
    Invitation To Daejeon CTS Broadcasting Piano Performance

  • 2013

    독일 뮌스터 AKZ 아카데미 초청 피아도 독주
    Invited to perform at AKZ Akademie Musik Festival in Germany Münster

    한국 GS Caltex 후원 광주대학교 음악학과 초청 재능기부 연주
    Performed '2013 Sharing Talent Concert' Sponsored by department of Music in Gwangju University at Yeulmaru Concert Hall of Korea GS Caltex

  • 2012
    영산 아트홀 기획시리즈 피아노 리사이틀
    Performed solo piano recital as concert Series of Youngsan Yangjae Art Hall

경력

  • 2010

    우수콩쿨 입상자 연주회 (부암 아트홀)
    Performed the Winner’s Concert at Buam Art Hall

    제5회 한국 플루트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피아노 독주 (경기도문화의 전당 대 공연장)
    Performed The 5th Korea Flute Orchestra Regular Concert at Gyeonggi Arts Center

    프랑스 리옹 국제 음악 아카데미 우수학생 연주회
    Performed Concert for distinguished Student at “Lyon International Academy of Music” in France

  • 2009

    소년한국일보 전국 피아노경연대회 금상(1등)
    Won the 1st prize at the Korea times Piano Competition(Junior division)

    칼빈대학교 전국음악콩쿠르 금상
    Won the 1st prize at Calvin University National Music Competition

    용인시 학생예능경연대회 피아노부문 금상
    Won the 1st prize at Arts Competition(Junior division) hosted by Yongin City

    한음음악콩쿠르 1위
    Won the 1st prize at Hanyum Music Competition

    한음음악콩쿠르 입상자 연주회 (연세대 100주년 기념관)
    Performed Winner’s concert of “Hanyum Music Competition” at the 100th Anniversary Memorial Hall in Yonsei University

    제4회 Korea Flute Orchestra 정기연주회 피아노 독주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공연장)
    Performed The 5th Korea Flute Orchestra Regular Concert at Gyeonggi Arts Center

  • 2008
    소년한국일보 피아노경연대회 장려상
    Won the honorable mention the Korea times Piano Competition(Junior division)
  • 2007
    용인시 학생예능경연대회 피아노부문 3등
    Won the 3rd prize at Arts Competition(Piano division) hosted by Yongin City
  • 2005
    한국 음악교육신문 주최 제8회 전국 음악경연대회 금상
    Won the 1st prize at 8th National Music Competition hosted by Korean Music Newspaper

INTRODUCTION

영 피아니스트 권다올 - 학구적이고 파워풀한 영 피아니스트

자신이 가진 재능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영 피아니스트가 있습니다.
이는 현재 독일 Hochschule für Musik und Tanz Köln 4학년을 앞두고 있는 영 피아니스트 권다올로,
그녀가 2019년 2월, 미국 카네기홀 독주회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이메일을 통해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 본 내용은 한국음악교육 신문에 기사 내용을 발췌하여 기재되었습니다 (2018.10)

  • 권다올과 피아노와의 만남
    Fall in Love with Piano
    권다올은 생후 39개월에 피아노를 접하여 배우기 시작했다.
    어린 아이었지만, 피아노 소리에 흠뻑 빠진 모습에 그녀의 아버지는 권다올을 피아노 앞으로 이끌었다.
    이후 피아노는 권다올을 품어주는 새로운 세상이 되었다.
    She started to play the piano at the age of 4. Although she was a child, her father found out that she was attracted to the sound of the piano and led her to piano.
    Since then, the piano has become a new world of her life.
  • 콩쿠르 도전으로 피아니스트로서의 발판을 다져나가다.
    Stepping forward as pianist by challenging piano competitions
    파워 있는 영 피아니스트라는 호평을 자주 받았던 권다올은 7세에 제8회 대한음악신문사 전국음악콩쿠르에서 금상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제4회 용인시 학생예능경연대회 피아노부문 3등, 한음음악콩쿠르에서는 1위, 칼빈대학교 전국음악콩쿠르 금상, 용인시 학생 예능경연대회 금상, 소년한국일보 피아노 경연대회 금상을 수상하며 유년기에 그 실력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She received many acclaims as a powerful young pianist and she has won over 20 national awards and began to be acknowledged. Her accolades include the 1st prize at 8th National Music Competition hosted by Korean Music Newspaper at the age of 7, he 3rd prize at Arts Competition(Piano division) hosted by Yongin City, the 1st prize at Calvin University National Music Competition, and the 1st prize at the Korea times Piano Competition(Junior division)

  • 무대를 통한 성장을 이루다.
    Step to the majesty through stages.
    이후 2010년에는 프랑스 리옹(France Lyon) 국제음악아카데미 우수학생 연주회를, 2012년 권다올 피아노 독주회(Youngsanhall)를 하며 자신의 실력을 꾸준히 연마하였다. 또한 2013 독일 뮌스터 AKZ 아카데미(AKZ Academie Music Festival) 초청연주회에서 자신만의 음악성을 선보이는 등 국내 뿐 아니라 외국 무대에서도 전문 연주자로서의 기량을 다져나갔다.

    “저는 어떠한 연주든지 끊임없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무대 경험은 음악가의 길로 나아가는데 있어 매우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본인의 실력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그녀는, 영 피아니스트로서 매 연주 마다 지적이고 아름다우며 파워풀한 연주를 보인다는 관중들의 평을 받고 있다.
    “피아노 앞에 앉아서 연습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저만의 음악으로 만들기 위해 악보를 눈으로 보고 머릿속으로 생각하고 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많이 하는 편인데요. 이러한 작업이 거듭될수록 저만의 색을 찾아나가는 것이 보다 선명해지는 것 같아요.”
    In 2010, she continued to extend her performance experiences at “Lyon International Academy of Music” in France and Youngsan Yangjae Art Hall in 2012, and next year, she was invited to perform at AKZ Academie Music Festival in Germany. She showed the impressive musical maturity and proved as a professional performer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foreign country.
    “Ongoing performance made me improve continually, and the performance experiences are a very valuable opportunity for me to go on the path of musician.”
    She is constantly practicing to improve her skills. Every time she plays concert, she received many acclaims as intelligent, beautiful and powerful young pianist to mastery from audiences.
    "I know it is important to practice, but sometimes it is more important for me just analyzing the music and drawing the picture of music in my head to make my own musical color. As these works are repeated, it's getting clearer to find my own colors of music."
  • 독일에서 수학하고 있는 영 피아니스트 권다올
    Life in Germany
    권다올은 예원학교 졸업 후 독일로 건너가 국립쾰른 음악대학교 학부 과정에 입학(2015)하였고 이후 다양한 연주 레퍼토리를 배우고 연구하며 국내 외 무대에서 다채로운 연주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더불어 베를린 Philharmonie Kammermusik saal에서 리사이틀 및 Berliner Kammer Orchester와 협연하였고, 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아 서울 코엑스에서 ‘한·불 수교 130주년 기념음악회’로 French Chamber Orchestra와 협연하며 호평을 받았다.
    After graduating from Yewon School, she studied abroad to Germany at Hochschule für Musik und Tanz Köln in 2015 and learned various repertoire of music and gained the performance experiences. In addition to her career, she played with Berliner Kammer-Orchester at Germany Berliner Philharmonie Kammermusiksaal in Berlin and FRENCH CHAMBER ORCHESTRA for Celebrating the 130th Korea-France diplomatic relations at COEX Auditorium in Seoul.
  • 자신의 재능으로 나눔을 실천하다.
    Sharing her talents with others
    본인에게 재능을 주신 하나님과 이웃들에게 나누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는 권다올은 부모님의 모습을 본 받아 어린 나이부터 한국 컴패션을 통해 남미 여러 나라의 어린이들에게 지속적인 후원을 하고 있으며, GS칼텍스와 광주대학교 음악학과 후원의 재능나눔 콘서트와 소아암 환우 돕기 후원 행사인 2017년 뉴욕의 카네기 홀에서 개최된 2017 WORLD CHORAL FESTIVAL에 참가하는 등 자신의 연주를 통한 재능기부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그녀는 “미국의 환우들에게 저의 재능을 통해 기부할 수 있어서 감사했고, 연주하며 오히려 제가 관객 분들의 사랑과 마음을 통해 감동 받았던 무대였어요.”라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It is natural for her to share the talent with neighbors. She helps children in many countries in South America through Korean compassion as her parents have been done. Sponsored by GS Caltex and Gwangju University Music, she performed concert in Korea, and she continuously participated in the 2017 WORLD CHORAL FESTIVAL’ held in Carnegie Hall, New York, in 2017, a sponsorship event for pediatric patients with cancer as a part of sharing her talents with others through her performances.

    She said, "It was thankful to share my talents with patients, and I was rather impressed by the love and warm heart of the audience.“
  • 2019년 2월, 미국 카네기홀 독주회
    The Carnegie Hall Recital In February 2019
    그녀는 뉴욕의 GWB 재단의 추천과 초청으로 2019년 2월 뉴욕 카네기 홀에서 독주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Cl. Debussy &L'isle joyeuse, L.106>, F. Chopin & Sonata No.3 in B Minor, Op.58 >, J. Haydn & Piano Sonata in E-flat, No.62, Hob.XVI/52> 프로그램으로 독주회를 준비하고 있는 권다올은 “어릴 때부터 꿈꾸던 무대에서 연주를 하게 되어 기쁘고 많은 기대가 됩니다. 프로그램 중 특히 쇼팽의 곡은 제가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로, 저의 음악적인 스타일과 잘 맞아 더욱 기대가 됩니다.”라며 소감을 나타내었다.
    Invited from the GWB Foundation in New York, she will have the solo recital at the Carnegie Hall, New York in February 2019.

    She said, "I am very happy and exited to play on the stage I dreamed of since I was a child. Her programs include Cl. Debussy &L'isle joyeuse, L.106>, F. Chopin <Sonata No.3 in B Minor, Op.58>, J. Haydn <Piano Sonata in E-flat, No.62, Hob.XVI/52>

    "Among the programs, Chopin piano sonata is one of my favorites, especially in my musical style, and I look forward to it."
  •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영 피아니스트 권다올
    A young pianist looking forward to the future
    젊은 나이의 패기와 탄탄한 연주실력을 겸비한 권다올은 먼저 자신의 연주가 소외된 사람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차세대의 연주자 및 교육자로서의 미래의 제 모습을 그리며 현재 본분에 맞춰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 그리고 제 연주를 듣는 사람들에게 좋은 자극과 경험을 주고 ‘권다올’만의 컬러를 그려나갈 수 있는 피아니스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Ilja Scheps. 김미경. Georg Sava. 김형배. 김 민. 정민정. 최승혜를 사사한 그녀는 현재 Hochschule für Musik und Tanz Köln에서 수학하고 있으며 오는 10월, 4학년을 앞두고 있다.
    She hopes that her performance will be a comfort and hope for the alienated people.

    "I will do my best in accordance with my current situation, planning my future as a performer and educator for the next generation and to be a pianist who communicates directly with the audience and make own color of ' Daol Kwon'. "

    She has studied with Ilja Scheps, Mi Kyung Kim, Georg Sava, Hyung Bae Kim, Min Kim and Min Jung Jung. She is currently studying at Hochschule für Musik und Tanz Köln, and will be senior student in October.

GALLERY

PLAY VIDEO